삼성전자는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샘표 우리맛 공간에서 ‘2019년형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 쇼케이스’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셰프컬렉션 포함 기존 4종에서 9종으로 인덕션 라인업을 대폭 강화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국내 최대 규모로 라인업을 완성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업체 가운데 유일하게 조리기기 선진국인 유럽에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판매하며 해외에서 우수한 제품력을 인정받아 왔다.

또한 미국에서는 진출 2년만인 2018년 시장점유율 2위(금액 기준)에 오를 만큼 뛰어난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처럼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은 기술과 더 다양해진 라인업으로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열효율과 안전성이 뛰어난 인덕션 시장에 주목하고 있으며 ▶최대 6천800W 또는 7천200W의 강력한 화력 ▶1개 화구를 최대 4분할해 사용 가능할 뿐 아니라 다양한 조리 도구에 따라 공간 활용이 자유로운 콰트로 플렉스존 ▶LED 가상 불꽃 ▶정교한 온도 조절이 가능한 마그네틱 다이얼 등 독보적인 기능을 갖췄다.

‘셰프컬렉션 인덕션 올 플렉스’는 최대 7천200W의 센 화력으로 좌우 화구가 모두 콰트로 플렉스존으로 구성, 총 8개의 쿠킹존에 다양한 종류의 조리가 가능하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전략팀 상무는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과 안전에 대한 우려로 전기레인지가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강력한 화력에 요리의 맛을 살려주는 다양한 기능까지 갖춘 인덕션 신제품으로 국내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