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정된 제2경춘국도 노선도. 사진=원주지방국토관리청
확정된 제2경춘국도 노선도. 사진=원주지방국토관리청

제2경춘국도의 노선이 최종 확정됐다. 확정안은 춘천시와 가평군이 각각 제시한 노선의 절충안이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지난 4일, 관련 지자체인 강원도와 경기도, 춘천시와 가평군, 남양주시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제2경춘국도 노선에 대한 내용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가졌다.

최종 노선은 기존 경춘국도(국도 46호선) 북측으로 가평역과 가평군 시가지 남측인 자라섬의 북측을 통과한다. 이는 가평군이 제시한 안보다는 남쪽, 춘천시가 제시한 안보다는 북쪽으로 움직인 절충안이다. 관련 지자체들은 이 절충안에 동의했으며 이에 따라 최종 확정됐다.

제2경춘국도는 수도권과 춘천을 30분 이내에 연결하는 무료 고속화도로, 서울-춘천 고속도로 및 기존 국도의 교통량을 분산하여 수도권과 강원권을 왕래하는 주변 간선도로의 지·정체 해소와 통행시간 단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33.6㎞에 달하는 자동차전용도로인 제2경춘국도의 교차로(IC)는 시작 지점과 끝나는 지점을 제외하고 총 3개로 구성될 예정인데 이를 통해 인접 경기 북부 지역과의 연계성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접근성 향상에 따른 인근 지역 관광수요 유발 등과 함께 고용과 취업 및 생산유발 효과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도환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