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금융위도 추가로 합류… 부동산 수사 전문 검사 1명 파견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 전경. 김영운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 전경. 김영운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770명 규모에 달하는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를 구성하고 수사력을 모은다.

게다가 검찰은 검경 협의체를 통해 수사 진행 상황과 주요 쟁점 등을 수시로 공유, 초기 수사부터 영장 청구, 기소, 공소유지 등에 차질이 없게 할 방침이다.

10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고위 관계자는 "정세균 국무총리 지시에 따라 합수본을 구성했다"며 "시도경찰청 수사 인력 680명과 경찰청 국수본·국세청·금융위 직원 등 총 770명 정도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임직원이 내부정보를 부정하게 이용한 행위, 전국 각지에서 개발 예정인 농지 부정 취득, 보상이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행위 등을 전방위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의 지시 전까지 국수본 특별수사단은 70여 명 규모였으나 합수본에 따라 수사단 규모가 10배로 커졌다. 합수본에 파견되는 기관별 인력은 국세청 약 20명, 금융위 5∼6명, 국토교통부 산하 투기분석원 5∼6명 등이다.

여기에 검찰은 이번 수사가 경찰 주도 아래 이뤄지는 만큼 수사권 조정 원칙에 따라 특수본이 아닌 정부 합동조사단에 부동산 수사 전문 검사 1명을 파견, 전수조사 과정에서 법률 지원을 하기로 했다.

현재 총리실 부패예방추진단에 파견된 부장검사 1명이 정부 합동조사단에 참여하고 있다.

해당 사건의 피의자는 LH 현직 직원 13명과 전직 직원 2명 등 15명이지만, 수사 결과에 따라 대폭 늘어날 수도 있다.

국수본 고위 관계자는 "지금 이 시각에도 첩보를 확인 중으로, 내사하는 사안은 분명히 있다"며 "시작한 지 일주일도 안 돼 앞으로 취급하는 숫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욱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