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치매안심셈터 경인여대 사랑의 행복받침 지원 사업
계양구치매안심셈터 경인여대 사랑의 행복받침 지원 사업

인천 계양구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파트너(일상에서 치매환자를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로 구성된 경인여자대학교 자원봉사 동아리 RCY와 함께‘사랑의 행복받침’물품 제작 지원 사업을 7월부터 두 달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랑의 행복받침’사업은 경인여자대학교 RCY 동아리 학생들이 직접 원목 컵받침 채색과 포장을 실시하고, 치매안심센터 담당자가 치매예방과 인지강화 프로그램 참여자, 치매 맞춤형 사례관리 대상자 어르신 약 355명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계양구치매안심셈터 경인여대 사랑의 행복받침 지원 사업
계양구치매안심셈터 경인여대 사랑의 행복받침 지원 사업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어르신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 치매파트너 플러스(보다 적극적으로 봉사하고자 하는 사람)를 양성하여 치매 친화적 지역사회를 조성하고자 기획했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건전한 돌봄 문화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정선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