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가 전국의용소방대 강의경연대회에서 심폐소생술분야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3일 소방청 주관으로 열린 제7회 전국의용소방대 강의경연대회에는 전국 시도별 자체 예선을 통해 선발된 의용소방대 19개 팀 38명이 참가했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대표로 출전한 구리소방서 여성의용소방대 신근화, 이하임 대원은 수준높은 강의로 1위의 영예를 차지했다.

전국의용소방대 강의경연대회는 PPT 교안심사(30점), 발표심사(70점) 2개 부분으로 평가하며 입상자에게는 소방청장상과 부상이 수여된다.

임원섭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최근 소방안전교육 수요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더 많은 소방안전교육 강사를 양성하여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했다.

한편 현재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에는 3천321명의 의용소방대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생활안전 강사와 심폐소생술 강사 자격을 취득해 각 학교와 복지시설, 다중밀집시설 등에서 주민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과 생활 속 안전에 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조윤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