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는 관내·외 중소기업들의 중국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군포브랜드관’ 입점 기업을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모집 대상은 관내·외 완제품 및 제조·판매 중소기업으로, 관내 기업에 대해서는 입점비와 박람회 참가 물류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입점 신청은 군포시청 일자리기업과 기업지원팀을 방문해서 하면 되며, 입점 기업은 화장품과 유아용품, 주방용품 등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기업 위주로 선정될 예정이다.

중국 린이시 전자상거래 면세점에 들어선 군포브랜드관. 사진=군포시청
중국 린이시 전자상거래 면세점에 들어선 군포브랜드관. 사진=군포시청

이에 앞서 시는 지난 1월 초 개관한 중국 린이시 전자상거래 면세점에 군포브랜드관을 설치했으며, 이를 통해 입점 기업들의 ▶상품 전시 ▶홍보 ▶판매 ▶물류 관리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군포브랜드관 온라인몰을 중국 산동란화그룹 전자상거래 온라인몰에 입점시켜 PC와 모바일 등을 통해 상품 판매가 가능하도록 했으며, 군포브랜드관에서 1년에 분기별 2회씩 총 8회에 걸쳐 입점기업 제품 홍보와 판매를 위한 라이브 방송이 실시될 예정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군포브랜드관 온라인과 오프라인 플랫폼을 연동 운영해서 입점 기업들의 제품 홍보와 판매가 최대한 효율적으로 이뤄지도록 하는 등, 우리 기업들의 중국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20년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구축해 중국 내 모바일(앱) 온라인으로 군포브랜드관을 운영하면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바 있으며, 현재 중국 린이시 전자상거래 면세점에는 관내 화장품 기업인 더마밀과 이너프 등 8개 기업이 입점해있다.

김명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