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차기 수원특례시장에 도전하는 여야 후보들의 ‘수원 군공항 이전 해법’이 수원·화성시의 오랜 갈등을 해결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후보들 모두 "도심 속 군공항은 더이상 안된다"는 점을 들며 화성시와의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겠다고 밝히면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주자인 김희겸 전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지역 안전, 불균형 문제 해결 등 군공항 이전이 양 지자체에 가져올 이점을 부각시키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김 전 부지사는 "화성시 전투기 추락 사고로 군공항이 수원·화성시민 모두에게 위험하다는 인식이 번졌다"며 "여기에 개발이 예정된 화성 진안지구가 군공항과 인접하면서 소음피해, 개발 제한이 예견, 화성시가 반대 입장을 유지하기 어렵게 됐다"고 짚었다.

이어 김 전 부지사는 "통합 국제공항 건설과 주변지역 개발이 화성시의 오랜 과제 지역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다는 점과 수원시가 이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는 점을 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찬가지로 여권 주자인 이재준 전 수원시 제2부시장은 두 지역 주민 모두 군공항 피해자라는 인식을 공유하는 데 전념할 계획이다.

이 전 부시장은 "두 지자체 모두 개발 제한, 소음피해를 입고 있음에도 수원시는 군공항 이전에 대한 화성시민들의 생각을 정확히 모르는 상태"라며 "각 지역 시민이 중심이 되는 거버넌스 구축과 이를 통한 공동 숙의를 화성시에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 주자인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은 화성시와의 공감대 형성과 함께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도 건의하겠다는 구상이다.

강 부위원장은 "화성시와의 진지한 논의가 선결 과제지만 국책사업임에도 소극적 대응을 일관하는 국방부 역시 문제를 키운 요인"이라며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중재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화성시장 후보들은 군공항 이전 필요성에는 이견이 없지만 화옹지구로의 이전에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이다.

민주당 주자인 정명근 화성미래발전포럼 대표는 "군공항 이전은 필요하지만 세부 방안은 고민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재선에 도전하는 서철모 화성시장도 지난 1월 신년사에서 "수원 군공항 이전 원점 재검토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군공항 이전 문제를 매듭짓는 데에 화성시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전형준 한국조지메이슨대 아시아평화분쟁연구센터 연구위원은 "단독 예비이전후보지가 위치한 화성시가 부정적 입장을 견지한다면 논의가 진전될 수 없다"며 "군공항 이전에 대한 손익계산, 화옹지구의 대체 불가능 여부에 대한 고민이 화성시로부터 수원시, 국방부로 이어져야 한다"고 진단했다.

황호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