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11시께 성남구 분당구 소재 LH경기지역본부 정문 앞에서 화성 진안신도시비상대책위원회 150여 명이 신도시 조성 계획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이상문기자
10일 오전 11시께 성남구 분당구 소재 LH경기지역본부 정문 앞에서 화성 진안신도시비상대책위원회 150여 명이 신도시 조성 계획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이상문기자

"군공항 이전 문제 해결 못하면 진안신도시 개발도 절대 진행할 수 없습니다."

10일 오전 11시 성남 분당구 소재 LH경기지역본부 정문 앞.

화성 진안신도시 조성 예정지 내 토지주 등 진안신도시비상대책위원회는 신도시 조성 계획 반대 집회를 열었다.

진안신도시는 정부가 지난해 8월 발표한 제3차 신규 공공택지 추진 계획에 포함돼 화성시 기산동·반월동·반정동·진안동 일대 452만㎡ 규모 부지에 주택 2.9만호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르면 올 8월 지구지정을 앞두고 있다. 사업시행은 LH가 맡았다.

그러나 정부의 신도시 조성 계획 발표 이후 정부와 지자체, 토지주를 비롯한 지역주민, 기업인 등 이해당사자 간 갈등을 빚고 있다.

이날 집회에서는 진안신도시비상대책위원회가 진안신도시와 군공항은 공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비대위 관계자는 "군소음 피해보상이 진행되고 있는 곳에 신도시를 건설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그동안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등에 따른 고도제한으로 고층건물의 건축이 제한되는 해당 사업 지구에 어떤 방식으로 2만9천호를 공급할 지도 의문"이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정부의 군공항 이전 계획이 발표된 이후 이에 맞게 지구지정을 해야 제대로된 신도시 개발을 이룰 수 있다. 군공항 이전 계획이 선행되지 않으면 신도시 계획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정부의 진안신도시 계획 발표 이후 비상대책위원회가 5곳이나 만들어져 시청사 2층에서 매주 3회 집회가 열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는 주변과 조화를 이룬 신도시가 건설되도록 시 입장을 전달토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LH관계자는 "금일 진행된 주민간 면담에서 사업 추진 진행사항에 대해 적극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할 것을 요청 받았다"면서 "앞으로 화성시와 주민들간 원활한 소통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진안신도시비상대책위원회가 LH경기지역본부 앞에서 개최한 집회에는 경찰 추산 150여 명이 참가했다.

신창균·이상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