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의회가 관내 노인장기요양기관 종사자들의 불합리한 근무환경과 처우개선을 위한 관련 조례개정 등 적극적인 대처에 나설 방침이다.

27일 시의회에 따르면 최근 열린 간담회에 정종철 의장과 시·도의원, 이천재가노인복지협회, 이천바른노인복지협회, 이천시노인시설연합회 회원들이 참석해 장기요양서비스의 지속가능한 환경조성을 위한 요양보호사들의 처우개선과 기관 운영 애로사항 등을 수렴했다.

요양보호사 A씨(12년차)는 "장애인·아동 관련 종사자들에 비해 노인요양기관은 보조금 등 지원에 차별을 받고 있다"면서 "개인시설의 경우 보조금이 아닌 노인장기요양보험금으로 책정돼 시설 보수 및 직원 월급 등을 시설장 개인이 부담하고 있다"고 불합리한 제도를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인근 지역(여주, 안성)은 요양보호사의 처우개선비를 지급하고 있는 반면 이천시에서는 아직 실시하지 않고 있다"며 "이천시도 처우개선비 지급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 안정적인 사기 진작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종철 의장은 이에 "간담회에서 수렴된 의견들을 집행부와 세부적으로 검토해 관련 조례를 보완하고 그 결과를 전달할 것"이라며 "앞으로 장기요양기관의 근무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정례적인 간담회 자리가 마련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웅섭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