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행복나눔본부는 지난 11일 리빌리티에 착한가게 현판을 전달했다.

리빌리티는 라벨, 친환경 일회용기, 3M(스티커, 반사띠, 반사지)를 제조·유통하는 기업으로, 2021년 진행된 ‘2021 평택시 사회적경제 청장년창업오디션’에서 생화학분해가 되는 친환경 일회용품 제작 판매를 목표로 사업 실현성과 환경적 가치를 인정받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평택행복나눔본부는 지난 11일 리빌리티에 착한가게 현판을 전달했다. 사진=평택시청
평택행복나눔본부는 지난 11일 리빌리티에 착한가게 현판을 전달했다. 사진=평택시청

이날 현판 전달식에는 리빌리티 개업식도 함께 진행됐다.

리빌리티 황송훈 대표는 “평택시 사회적 경제 청·장년 창업오디션 선정으로 리빌리티가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더욱 의미있는 시작으로 조금이나마 지역사회를 위해 힘쓰고 싶어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작은 나눔을 모아 평택시 지역사회에 큰 사랑으로 전달되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평택행복나눔본부 황성식 본부장은 “의미있는 시작으로 우리 행복나눔본부의 착한 가게에 참여해준 리빌리티와 관계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리빌리티의 무궁한 번창과 함께 앞으로도 평택시 나눔 문화에 따뜻한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행복나눔본부는 매장을 경영하는 자영업자 또는 중소기업 등 어떠한 업종의 가게도 참여 가능한 ‘착한가게’ 모금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월 3만원을 후원하는 가게에는 평택행복나눔본부와 사랑의 열매에서 제공하는 ‘착한가게’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이를 통해 모인 후원금은 평택 관내 사회복지시설 및 소외계층 등 도움이 필요한 곳을 선정해 투명하게 사용할 예정이다.

표명구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