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220409164856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1차전 고양 오리온과 울산 현대모비스의 경기서 더블더블을 기록하는 등 수훈갑이 된 오리온 할로웨이. 사진=KBL

고양 오리온이 울산 현대모비스를 꺾고 6강 플레이오프(PO)서 기선을 제압했다.

오리온은 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6강 PO(5전 3승제) 1차전에서 현대모비스를 87-83으로 제압했다.

역대 48차례의 6강 PO에서 1차전 승리 팀이 4강 PO에 진출한 것은 45차례로, 비율이 93.8%나 된다.

통산 2차례 우승한 오리온은 2015~2016시즌 이후 6시즌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정규리그에서 3승 3패로 우열을 가리지 못한 두 팀의 대결답게 경기 양상은 팽팽했다.

오리온은 머피 할로웨이와 제임스 메이스 등 외국인 2명을 모두 가동한 반면 현대모비스는 주전 외국인 선수 라숀 토마스가 여전히 부상 중이어서 에릭 버크너만으로 경기에 임했다.

오리온은 전반에만 15점을 넣은 할로웨이를 앞세워 전반을 43-38로 앞선 채 마쳤다.

하지만 오리온은 전열을 정비한 현대모비스에 3쿼터 들어 추격을 허용하며 오히려 59-68로 뒤진 채 쿼터를 마쳤다.

위기를 맞은 오리온은 마지막 쿼터서 강압수비를 펼치며 점수차를 좁힌뒤 4분께 74-74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회를 잡은 오리온은 이후 한호빈의 3점과 할로웨이의 득점으로 점수차를 벌렸고, 1분 40여초를 남기고는 이정현이 왼쪽에서 85-76, 9점 차를 만드는 3점을 꽂아 승리를 예감케 했다.

할로웨이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7점을 넣고 리바운드 13개를 잡아내는 더블더블 활약으로 오리온의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고, 이정현과 한호빈이 각각 15점, 14점을 책임지며 승리를 뒷받침했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