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우리가 챔피언'
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대한항공 점보스와 KB손해보험 스타즈의 3차전 경기. 세트 스코어 3-2로 승리해 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 선수단이 시상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대한항공이 처음으로 2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

대한항공은 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의정부 KB손해보험을 풀세트 접전끝에 3-2(25-22 22-25 24-26 25-19 23-21)로 물리쳤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챔피언결정전 전적 2승 1패로 정상에 올랐다.

팀당 36경기를 치르는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해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대한항공은 단기전에서도 최강팀의 위세를 과시했다.

2017~2018시즌 3위로 정규리그를 마치고, 플레이오프(PO)를 거쳐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첫 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은 2020~2021시즌 창단 처음으로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의 위업을 이룬데 이어 이번시즌에도 통합우승을 차지함으로써 구단 첫 2시즌 연속 통합우승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에는 로베르토 산틸리(57·이탈리아) 감독 체제에서 우승했고, 이번 시즌에는 토미 틸리카이넨(35·핀란드) 감독에게 조종간을 맡겨 정상에 올랐다.

대한항공은 V리그 남자부에서 삼성화재(2011~2012·2012~2013·2013~2014, 3시즌 연속)에 이어 2시즌 이상 연속 통합우승을 차지한 2번째 팀이 됐다.

다른 사령탑의 지휘로 2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한 건 대한항공이 처음이다. 삼성화재가 3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차지할 때 사령탑은 신치용 감독이었다.

대한항공은 통합우승을 달성하며 상금 2억2천만원(정규리그 1위 1억2천만원·챔피언결정전 우승 1억원)도 챙겼다.

챔피언결정 3차전의 5세트는 한국 배구 역사에 길이 남을 명승부였다.

KB손해보험은 13-13에서 케이타의 대각을 노린 공격으로 14-13‘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케이타 특유의 강한 서브를 받은 정지석이 후위공격을 성공시키며 듀스를 만든뒤 손에 땀을 쥐는 승부를 펼쳤다.

대한항공 조재영의 서브 미스로 21-21이 된 상황에서 간판 공격수 케이타의 서브차례가 된 KB손해보험은 한숨을 돌리는듯 했지만 서브 범실이 나와 아쉬움을 샀다.

이어 곽승석이 케이타의 후위공격을 블로킹을 하며 3시간이 넘는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대한항공을 위기에서 구한 정지석은 블로킹 득점 4개, 서브 에이스 4개, 후위 공격 7개를 성공하며 트리플크라운(블로킹·서브·후위공격 각 3개 이상 성공)을 달성했다.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토종 선수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건, 정지석이 처음이다.

하지만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는 링컨이 차지했다. 이날 34점을 올린 링컨은 기자단 투표 총 31표 중 13표를 얻어 10표를 얻은 정지석을 제치고 MVP 트로피와 상금 500만원을 거머쥐었다.

한편 KB손해보험은 창단 후 최고 순위인 2위로 정규리그를 마쳤고, 플레이오프에서 수원 한국전력을 눌러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 무대까지 올랐다.

부임 첫해에 KB손해보험 역사를 새로 쓴 후인정 감독은 내친김에 우승까지 노렸지만, 대한항공의 벽을 넘지 못했다.

팀은 패했지만, ‘V리그 최고 공격수’ 케이타도 이번 챔피언결정전을 빛낸 주역이었다.

케이타는 3차전에서 V리그 역대 챔피언결정전 한 경기 최다인 57점(종전 2010~2011시즌 삼성화재 가빈, 4차전 53점)의 신기록도 세웠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