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중부일보 수원본사 1층 대회의실에서 정은령 SNU 팩트체크 센터장이 중부일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김근수기자
11일 오전 중부일보 수원본사 1층 대회의실에서 정은령 SNU 팩트체크 센터장이 중부일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김근수기자

팩트체크의 제1원칙은 무엇일까. 이 물음에 정은령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SNU팩트체크 센터장은 ‘불편부당성’을 꼽았다.

중부일보는 11일 오전 1층 대회의실에서 정은령 SNU 팩트체크 센터장을 초청해 ‘저널리즘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정 센터장은 "최근 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확인되지 않은 허위정보들이 양산되고 있다"며 "법적 규제나 기술적 통제로 대응할 수 있지만, 가짜뉴스 확산을 줄이기엔 역부족인 만큼 정보의 진위를 가리는 팩트체크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센터장은 이어 "팩트체크는 의견이 아닌 사실적 검증이 가능한 대상을 선정해야 한다"며 "사실 판정은 오로지 증거가 제시하는 대로 따라가야 하며 편견 없이 결론을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센터장은 또 "조사과정에서 원 주장자의 반론권을 보장하고 검증 당시 발굴한 자료에 대한 출처 명시, 취재원의 실명 공개를 통해 투명성을 견지해야 올바른 팩트를 체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릴랜드주립대 언론학 박사 출신인 정 센터장은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SNU팩트체크 센터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한빛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