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송탄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자살 고위험 시기(3월~5월)에 관내 자살 고위험군 집중관리를 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자살 통계를 기반으로 한 것이며, 봄철 자살률 증가는 세계적 공통된 현상이다. 봄철 일조량 증가, 꽃가루, 미세먼지 등 계절적 요인과 불면증, 상대적 박탈감, 우울증 재발 등을 비롯해 졸업, 구직 시기 등 다양한 요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관리 중인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안부전화,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자살빈발지역, 취약계층 방문이 많은 장소에는 ‘도움기관정보’ 안내문을 게시했다. 또한 돌봄·치료·사례관리 등 각종 사회서비스 제공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잠재적 자살고위험군 발굴·연계해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송탄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사회적 고립,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다”며 “정신건강서비스가 필요한 분들에게 정신건강 상담, 정신과 치료비 지원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명구기자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