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는 관내 장애인의 사회참여 및 편의증진을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오는 20일 ‘제42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관내 장애인 이동권 증진을 위한 정책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은 화성시 온라인 정책자문단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총 3만1천764명 중 9천560명의 자문단이 설문에 참여했다.

화성시청 전경. 사진=화성시청
화성시청 전경. 사진=화성시청

설문내용으로는 ‘저상버스 보급 확대’ 등 7개의 항목에 대해 최대 2개의 복수 선택이 가능하도록 실시했으며, 설문 결과 ▶‘장애인 콜택시 등 특별교통수단 확대’가 3천849명(40.3%)으로 가장 많았고 ▶‘출퇴근, 병원 진료, 장보기 등 맞춤형 이동편의 서비스 확대’가 3천284명(34,4%)으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인도 정비 신호등 음성신호 등 보행환경 개선’이 3천90명(32.3%), 저상버스 보급 확대에 2천694명(28.2%)이 응답했다.

시는 이번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 이동권 및 편의증진 정책과 예산 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장애인 이동서비스 확대 실시 ▶공공건물 장애인 편의시설 미흡사항 개선을 통한 장애인들의 편의증진 도모 ▶제도와 시설개선 및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인식개선 정책 실시 등을 통해 장애인 인식개선에 힘쓸 예정이다.

곽매헌 장애인복지과장은 “이번 설문을 통해 장애인 이동권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과 정책방향을 살펴볼 수 있었다”라며 “관련부서와 협의해 장애인들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 수립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창균·이상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