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 사람의 표가 승패를 가를 수 있는 방식을 왜 강행하는지 의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경선방식에 대해 후보들 간 온도 차가 심하다. 한두 명에 의해 승패를 가를 수 있는 방식이라는 주장이다.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7일 비공개회의를 통해 경기도 광주시와 오산시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을 시민공천배심원제로 실시하기로 했다.

이 지역은 현장심사단·전문심사단 투표(40%), 권리당원 ARS 투표(30%), 국민심사단 ARS 투표(30%) 방식으로 경선이 치러진다.

민주당에 따르면 현장심사단은 시민공천배심원 경선에 참여 의사를 밝힌 유권자 50명 이상으로 구성된다. 전문심사단은 총 3∼4명의 각 분야 전문가들로 꾸려진다.

문제는 현장심사단·전문심사단 투표가 40%라는 점이다. 광주시장 민주당 경선을 준비하고 있는 한 후보의 관계자는 "현장심사단의 거주 지역을 광주시가 아닌 경기도로 규정하면서 광주를 제대로 모르는 사람이 광주시장 후보를 뽑을 수 있다"면서 "특히 현장심사단의 인원이 적다면 너무 작은 표본에서 후보를 선택하는 우를 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중부일보 취재팀의 취재 결과 지난 1일 오후 4시 30분에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토론회에는 현장심사단 48명과 전문심사단 3명이 참석해 투표를 마쳤다. 단 51명이 40%의 지명권을 가진 것이다.

반대로 민주당 광주 권리당원은 약 1만 명, 국민심사단 투표는 약 3만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1만 명과 3만 명이 각 30%의 후보 지명권을 가진 것이다.

또 다른 캠프 관계자는 "결국 현장심사단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후보가 조직적으로 움직여 왔다면 아주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다"면서 "왜 이런 경선방식을 중앙당에서 결정했는지 알 수가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은 2일 권리당원과 국민심사단의 ARS 경선이 진행되고 늦어도 3일에는 경선 결과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표명구·오석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