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뉴스] 외국인, 6월 1일부터 제주공항·양양공항 통해 입국하면 무비자 관광 허용

Image=Yonhapnews
Image=Yonhapnews

[Multi-culture News] Foreigners who enter through Jeju Airport or Yangyang Airport will be able to travel to Korea without a visa from June 1

From June 1, foreigners entering through Jeju or Yangyang Airports will be able to enter the country without a visa.

Visa-free entry refers to a system that allows foreigners to enter the countries they want to visit without a visa for a short period of time for tourism or business purposes.

Jeon Hae-cheol, the 2nd deputy head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aid today, "From the 1st of June, foreigners entering through Jeju or Yangyang Airports will be allowed to enter without a visa".

He said, "As the entry system is improved, it is expected that the increase of the number of tourists and the vitalization of the tourism market".

Jeju Airport used to operate a visa-free entry system but stopped it after February 2020, when COVID-19 began to spread. Those who can enter without a visa through Jeju International Airport are foreigners with nationalities of countries that allowed visa-free entry before the visa-free system was discontinued on February 4, 2020.

In the case of Yangyang Airport visa-free entry, only group tourists of 5 or more from Vietnam, the Philippines, Indonesia, and Mongolia are eligible. They will be able to travel Gangwon-do and the metropolitan area for 15 days without a visa. Vietnam, Philippines, and Indonesian nationals can apply in June, and Mongolian nationals can apply in October. These are limited to those recruited through a travel agency designated by Gangwon-do or a local exclusive travel agency, and they must depart on the same flight as the one they entered.

[다문화뉴스] 외국인, 6월 1일부터 제주공항·양양공항 통해 입국하면 무비자 관광 허용

6월 1일부터 제주공항과 양양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외국인들은 비자 없이도 입국이 가능해진다.

무사증 입국이란 외국에 관광, 업무 목적으로 단기간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4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오는 6월 1일부터는 제주공항과 양양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외국인들에게 무사증 입국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전 2차장은 "입국제도가 편리하게 개선됨에 따라 관광객 규모 확대와 관광시장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주공항은 무사증 입국 제도를 운영하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2월 이후 이를 중단했었다. 제주공항을 통해 무사증 입국이 가능한 자는 2020년 2월4일 부로 무사증 제도가 중단되기 전까지 무사증 입국을 허용했던 국가들의 국적을 가진 외국인들이다.

양양공항 무사증 입국의 경우엔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몽골 입국자 중 5명 이상의 단체 관광객만이 그 대상이다. 양양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몽골 국적의 5명 이상 단체 관광객들은 비자 없이 15일 동안 강원도 및 수도권을 여행할 수 있게 된다.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국민은 6월부터, 몽골 국민은 10월부터 가능하다. 이들은 강원도가 지정한 여행사 또는 현지의 전담 여행사를 통해 모집된 인원들에 한하며, 입국한 항공편과 같은 항공편으로 출국해야 한다.

이세용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