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이 4일 오전 경기도청 4층 다목적 회의실에 마련된 2021회계연도 결산검사장에 방문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이 4일 오전 경기도청 4층 다목적 회의실에 마련된 2021회계연도 결산검사장에 방문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수원7)은 철저한 분석으로 경기도의 재정건전성 강화를 주문했다.

4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장현국 의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청 4층 다목적 회의실에 마련된 ‘2021회계연도결산검사장’을 이계삼 의회사무처장과 방문, 박성훈(민주당·남양주4) 결산검사 대표의원과 오지혜 의원(민주당·비례), 회계사, 세무사, 재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결산검사 위원을 접견했다.

이번 접견은 위원단의 노고를 격려하고, 결산검사의 실효성 확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장 의장은 이 자리에서 예산의 쓰임새를 다각도로 분석해 건전한 재정운영방안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장 의장은 "결산을 토대로 예산을 반영한다는 점에서 결산검사는 예산심의만큼 중요하다"며 "날카로운 지적은 물론, 명확한 대안과 확실한 해법을 제시해 올바른 예산편성과 집행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구축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박성훈 의원은 결산검사 대상기관에 소속된 우수사례 사업담당 공무원을 선정해 도지사 표창을 수여하기로 한 경기도와 도교육청의 추진 계획을 소개하며 의회차원의 포상방안 마련을 건의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올해부터 도청과 도교육청은 사업 예산 집행 실적이 우수한 공무원 3명을 선정해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라며 "의회도 우수 직원에게 의장 표창 등 적절한 인센티브를 수여한다면 직원 사기를 독려하고 효율적으로 재정을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장 의장은 ▶예산집행 우수사례 발굴 ▶우수사업 담당 공무원 선정 및 표창 수여 등 신속하고 정확한 예산집행을 독려하기 위한 실질적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장 의장은 "해마다 되풀이되는 지적사항을 반복하는 것보다 실질적 유인책을 마련하는 게 장기적으로 효과적"이라며 "박성훈 의원의 제안을 적극 검토하고, 경기도의회의 예산이 투명하고 건전하게 집행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다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