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래 더불어민주당 남동구청장 예비후보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후위기 대응 선도도시 남동구를 만들 것을 공약했다.

기후위기는 지속가능성을 위협하는 전지구적인 문제로 한국은 기후위기를 가속하는 이산화탄소를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배출하고 있다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이 같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과 화석연료 전환, RE100목표 실현 등 많은 대책들이 제시되고 있다.

이 예비후보는 "남동구의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민·관·학 거버넌스를 구축해 남동구의 온실가스 배출 등 현황에 대해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기업에 필요한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RE100 캠페인에 대해서도 남동형 로드맵 수립, 적극적으로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 예비후보는 남동산단의 탄소중립, 그린스마트산단으로 전환 지원, 에너지자립마을 지원을 통한 구민참여 신재생 에너지 확충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지방자치단체로서의 역할을 선도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 약속했다.

이 예비후보는 "기후위기는 전 지구적 과제로, 남동구도 예외일 수 없다"면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수 있는 미래를 위해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송길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