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원 인천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왼쪽 첫 번째)이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중원 인천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왼쪽 첫 번째)이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경상북도 일원에서 코로나19 여파로 3년만에 정식 개최되는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 출전한다.

인천대표 선수단은 육상, 수영, 탁구, 배드민턴, 역도, 조정, 볼링 7개 종목에 장애학생선수 42명, 임원 및 보호자 69명, 총 111명이 참가한다.

지난해 학생체전 수영종목에 출전해 3관왕을 차지한 이하연(먼우금초)을 필두로 육성종목에서 다수의 메달을 기대하고 있으며, 8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제16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는 경상북도 일원에서 육상 등 17개 종목이 개최되며, 17개 시·도 1천425명의 장애학생선수들이 참가한다.

이중원 총감독(사무처장)은 "우리 시를 대표해 출전하는 42명의 장애학생선수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힘쓰며 인천선수단이 선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