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천군 제공
사진=연천군 제공

연천군은 ‘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두루미는 세계자연보존연맹(IUCN) 적색자료목록의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되는 국제적 멸종위기 조류다.

전 세계 생존개체수는 1만1천여 마리(두루미 3천400마리·재두루미 8천 마리)로 우리나라에는 약 6천마리(두루미 1천400마리·재두루미 4천500마리)가 월동하는데 연천에는 약 1천500여 마리가 도래한다.

군은 두루미들이 연천 임진강의 자갈과 여울, 주변 농경지를 휴식지, 잠자리, 먹이터로 이용하고 있는 만큼 이번 천연기념물 지정으로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평가했다.

연천군 관계자는 "두루미는 예로부터 오래 사는 동물인 십장생 중 하나로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다"며 "문화재청과 협의해 연천 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를 보존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윤성·노진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