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정선식기자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정선식기자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17일 차기 수도권매립지 입지를 포천시로 지목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측이 곧바로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입장을 밝히라"고 공세에 나서면서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경기도지사 선거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이와관련 김동연 후보 측은 "전혀 논의된 바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박남춘 후보는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대체 매립지는 지금 경기 북부 포천이라고 알고 있다"며 "합의가 이뤄졌다. 친환경 소각재만 처리하는 자체 매립지로 서울, 경기는 북부의 포천에 (매립지를)쓰면 되는 것이고 인천은 인천 자체의 매립지를 쓰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의 이같은 발언에 포천 지역에선 "논의된 바 없다"며 즉각 반발했다. 불똥은 경기도지사 선거판에도 튀었다.

김은혜 후보 측이 곧바로 박 후보와 같은 당 소속인 김동연 후보가 답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다.

황규환 김은혜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체 누구와 협의를 했기에 포천 대체 매립지 이야기가 나온 것인가"라며 "행여 김동연 후보가 경기도민의 의견을 구하지도 않은 채, 박남춘 후보와 이면 합의를 한 것은 아닌지 대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남춘 후보는 환경부, 경기도청, 포천시도 모르는 ‘포천 대체매립지’를 누구와 협의했는지 밝혀야 한다. 만약 근거와 과정을 대지 못한다면 민주당은 1천390만 경기도민을 무시한 것에 다름없다"며 "아울러 김동연 후보 역시 ‘포천 대체 매립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이면합의 의혹에 대해서도 도민 앞에 소상히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동연 후보 측은 당황스러운 분위기다. 사전 논의가 전혀 없었다는 이유에서다.

김 후보 캠프 관계자는 "우리와 일체 논의가 없었다"며 "무엇보다 해당 지역 의견이 제일 먼저 반영돼야 한다. 차후 충분히 논의를 거쳐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김수언·이지은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