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 캠프 제공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 캠프 제공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포천시 소흘읍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7일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한 방송에서 경기도 포천을 차기 수도권 쓰레기 매립장 후보라고 말한 내용을 망언이라고 규정 했다.

김 후보는 "포천시는 접경지역으로 그동안 중첩된 규제로 발전이 저해되고 시민들의 삶의 질이 많이 떨어지는 등 큰 피해를 당해왔는데 차기 수도권 매립지 운운 보도로 포천시민들에게 두번의 상처를 안겨주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아무도 모르는데 대체 누구와 협의를 했는지, 혹은 이면 합의가 있었는지 소상히 밝히라"고 압박했다.

김 후보는 또 "설상 전 정권에서 경기도 포천이 차기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로 정략적 이익을 위해 결정됐다 해도 윤석열 정부에서는 모든 것을 원점으로 돌리고 봉쇄할 것"이라며 "차기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결정은 탁상행정으로 결정돼 통보하는 것이 아니라 서울과 인천과 경기도가 모두하는 합의하는 공감대가 형성되는 것이 우선이고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하는 가장 기본적인 원칙마져 무너뜨렸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날 참석한 국민의 힘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와 도의원, 시의원 후보들은 입장문에서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의 발언은 사실무근인데 어떻게 이렇게 구체적으로 나왔는지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와 박윤국 포천시장 후보 간에 어떤 협의가 있었는지 의심스럽다"며 "청정 포천을 지키기 위해서 모든 역량과 힘을 모울 것이며, 모든 것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박윤국 시장 후보는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두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