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수원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40여 명의 도내 체육관계자들이 김은혜 후보 지지선언에 나서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경기도당
18일 수원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40여 명의 도내 체육관계자들이 김은혜 후보 지지선언에 나서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경기도당

경기도체육인들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지지선언에 나섰다.

전·현직 경기도 체육단체장 등 도내 체육관계자들은 18일 수원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김은혜 후보 지지선언을 했다.

이날 지지선언에는 엘리트 체육인을 대표해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3관왕에 오른 진선유 단국대 코치가 지지 의사를 밝혔으며 부천 우슈클럽 소속 오세란 회원이 생활체육인 대표로 참여했다.

장애인 선수 대표로는 장애인 사격 선수로 패럴림픽서 3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한 김임연 전 아시아장애인올림픽 선수위원장이 지지 의사를 전했다.

이밖에도 차동활 경기도당구협회장과 박형순 경기도탁구협회장, 오명옥 경기도우슈협회장, 이홍식 전 경기도청 육상팀 감독, 김준태 경기대 씨름 감독 등 40여 명의 도내 체육관계자들이 지지선언 자리에 함께 했다.

진선유 코치는 "경기도 곳곳에서 지자체와 민간기업이 운영하던 팀들이 해체되면서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자리할 현장이 없어져 가고 있다"며 "실업팀 운영 기업에 대한 지원을 경기도에서도 실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규항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