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SSG의 경기.     11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두산 조수행이 친 안타로 경기가 끝나는 듯 했으나 더블아웃으로 무산되자 선수들이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SSG의 경기.     11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두산 조수행이 친 안타로 경기가 끝나는 듯 했으나 더블아웃으로 무산되자 선수들이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두산 베어스의 주루 플레이 실수를 틈타 진땀 승리를 거뒀다.

SSG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연장 12회 혈투 끝에 5-2로 이겼다.

승부는 2-2로 맞선 연장 11회에 기울어졌다. SSG는 네 번째 투수 장지훈이 안타 2개와 희생번트, 고의 4구를 내주며 1사 만루 끝내기 위기에 놓였다.

SSG 좌익수 오태곤은 두산 조수행의 타구를 슬라이딩으로 걷어냈지만, 원바운드로 공을 잡았다. 그 사이 3루 주자 김재호가 홈을 밟아 이 안타는 끝내기 안타가 되는 듯했다.

그러나 SSG 수비진은 2루 주자 정수빈을 태그 아웃한 뒤 2루를 밟아 1루 주자 안재석까지 포스 아웃으로 잡아내며 3아웃을 만들었다.

우물쭈물하다 3루와 2루로 진루하지 않은 2루 주자 정수빈과 1루 주자 안재석의 실수가 치명적이었다.

안타가 좌익수 앞 땅볼 병살타로 변한 순간이었다.

분위기는 급반전했다. SSG는 12회초 공격에서 두산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한유섬과 박성한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 3루에서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이 우익수 키를 넘어가는 2타점 적시 3루타를 터뜨렸다.

두산 우익수 조수행은 타구 방향을 잘못 잡아 공을 놓쳤고, 흐른 공을 제대로 송구하지 않아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SSG는 오태곤의 볼넷과 이재원의 내야 땅볼로 추가점을 뽑으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크론은 2회 투런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2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쏠(SOL) KBO 리그' LG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9회초 1사에서 주자 2루 4-4 동점 상황에서 LG 김현수가 투런 홈런을 친 뒤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연합뉴스

LG는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kt를 9-1로 대파했다.

경기 초반 수비 집중력에서 승부가 갈렸다.

LG는 1회 kt 수비진이 어수선한 틈을 타 3점을 먼저 뽑아내며 경기 주도권을 가져갔다.

1회초 선두 타자 홍창기의 볼넷에 이어 박해민이 1루수 박병호의 실책으로 출루하며 LG가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박해민의 평범한 1루 땅볼을 박병호가 병살로 처리하기 위해 쇼트 바운드로 처리하려다 공이 글러브 안쪽을 맞고 튕겨 나가는 실책을 저질렀다.

이어 전날 경기에서 선취 솔로포를 터뜨린 김현수가 타석에 등장하자 경기장엔 묘한 긴장감이 돌았다.

김현수는 kt 선발 엄상백과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몸쪽 높은 직구를 그대로 잡아당겨 우측 폴을 직접 맞히는 선제 3점 홈런을 쳐냈다.

kt가 곧바로 1회말 박병호의 깊숙한 외야 희생플라이로 1점을 따라붙었지만, 이후엔 김유식과 이우찬 등 LG 투수들의 호투에 막혀 점수 차를 더는 좁히지 못했다.

LG도 엄상백의 호투에 좀처럼 추가점을 내지 못하다가 5회 상대 실책으로 다시 득점 기회를 맞았다.

박해민이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채은성이 2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꿰뚫는 적시타를 쳐내 LG가 4-1로 달아났다.

LG는 7회에도 선두타자 오지환이 중전안타와 도루로 2루까지 진루한 뒤 문보경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1점을 추가했다.

8회와 9회 4점을 더 낸 LG가 1회 이후 kt 타선을 꽁꽁 묶어내 전날 당한 3-4 패배를 갚았다.

4회 2사 후 등판해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LG 구원 투수 이우찬이 시즌 3승째를 챙겼다.

kt 선발 엄상백은 4⅔이닝 3피안타 6탈삼진 4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수비 실책에 무너지며 시즌 2번째 패배(3승)를 떠안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