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대 두산 경기.     SSG 선발 투수 폰트가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대 두산 경기. SSG 선발 투수 폰트가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외국인 투수 윌머 폰트와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의 '필승 합주'로 두산 베어스를 꺾고 3연전 혈투를 2승 1무로 마쳤다.

SSG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 원정경기에서 9-3으로 이겼다.

SSG의 에이스 폰트는 7이닝 6피안타 무사사구 9탈삼진 3실점으로 마운드를 든든하게 지켰고, 크론은 시즌 9호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SSG는 2-3으로 뒤지던 4회에 타선의 응집력으로 대거 4득점 하면서 흐름을 가져왔다.

이재원, 추신수의 연속 안타와 최지훈의 볼넷으로 두산 선발 최승용을 마운드에서 쫓아낸 뒤 바뀐 투수 박정수의 제구력 난조를 틈타 대량 득점했다.

최정이 스트레이트 밀어내기 볼넷으로 타점을 올렸고, 크론 타석 때 박정수의 폭투로 3루 주자 추신수가 가볍게 홈을 밟았다.

두산은 곧바로 세 번째 투수 박신지를 내세웠지만 소용없었다.

SSG 박성한이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6-3으로 달아났다.

SSG는 9회 크론의 솔로포를 합해 추가 3득점 하며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두산은 전날 연장 12회 혈투 석패 충격에 이어 이날도 무기력하게 패하며 4연패에 빠졌다.

LG 선발 임찬규. 연합뉴스
LG 선발 임찬규. 연합뉴스

수원에선 LG 트윈스가 장단 15안타를 몰아친 타선과 선발 임찬규의 호투를 앞세워 kt wiz를 7-3으로 눌렀다.

4타수 3안타에 시즌 첫 4타점 경기를 펼친 LG 채은성은 4번 타자다운 활약을 펼쳤고, 오지환도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거들었다.

3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한 김현수는 KBO리그 역대 8번째 1천200타점에 1개만을 남겨두게 됐다.

LG 선발 임찬규는 5회까지 안타 3개와 볼넷 4개로 여러 차례 실점 위기에 몰렸지만, 수비 도움 속에 무실점 경기를 펼쳐 시즌 3승(3패)째를 수확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