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이 오는 29일 ‘다시, 일상’이라는 주제로 정기걷기 여행을 개최한다.

매월 마지막 주 공·휴일에 한 개의 코스를 완주하는 물소리길 정기걷기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 2019년 12월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2년여 만에 걷기 활동을 재개한다.

터널이 있는 기찻길로 펼쳐지는 양평 물소리길 제2코스를 걷는 사람들의 모습. 사진=양평군청
터널이 있는 기찻길로 펼쳐지는 양평 물소리길 제2코스를 걷는 사람들의 모습. 사진=양평군청

5월 정기걷기는 제2코스 신원역에서 시작한다. 신원역을 나와. 강변을 따라 걸으면 폐철길인 원복과 기곡 두 개의 터널을 만나게 된다. 터널을 지나면 문화예술 복합공간인 추억의 기찻길 아신갤러리의 다양한 볼거리를 즐길 수 있으며 아신역에서 걷기 코스가 마무리된다.

이계환 부군수는 “길고 길었던 코로나19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 우리 일상의 소중함을 흘러가는 물과 구름, 자연의 소리와 함께 느끼며 물소리 길에서 새로운 일상을 시작하면 좋을 것 같다”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양평 물소리길은 전 구간 56.8㎞ 총 6개 코스로 조성됐으며, 관동대로를 따라 걷는 그린산소 물소리길 추가 코스가 현재 개발 중이다.

김규철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