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24일 포천시 송우사거리에서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와 정책협약을 맺고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 캠프 제공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24일 포천시 송우사거리에서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와 정책협약을 맺고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 캠프 제공

오는 27일 6·1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앞둔 가운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4일 포천시를 찾아 ‘쓰레기 매립지 이전’을 막아내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이날 포천시 송우사거리에서 진행한 선거유세에서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는 포천시가 마치 쓰레기 매립지 부지로 (확정)된 것처럼 이야기하고 있다"며 "(박 후보에게) 도대체 어떤 근거로 그런 이야기를 하냐고 하니 근거를 대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정권은 아무도 보지 못하는 사이에 박 후보와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간에 밀실 계약이 있었단 말인가"라며 "그들끼리 짜고 친 고스톱으로 이 아름다운 포천을 자신들의 쓰레기 매립장으로 (지정)하는 빌미를 가지고 있었단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누가 감히 주민들에게 묻지도 않고 누가 감히 이 아름다운 포천을 쓰레기 매립장으로 만든다는 것인가. 받아들일 수 없다. 도대체 어떤 근거로, 어떤 권리로 우리 주민들의 삶을 망쳐놓고 또 더 망쳐놓겠다고 하는 것인가"라며 "반드시 막아내겠다. 백영현 국민의힘 시장 후보와 함께 반드시 그들의 저의를, 음모를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김 후보는 ‘민주당 심판론’을 앞세워 사전투표를 독려하기도 했다.

그는 "사전투표 판결을 부탁드린다. 이번 선거는 100표, 200표 차이로 결판이 날 수 있는 정말 힘든 선거다. 한 분, 한 분 용기를 내서 마음속에 촛불 하나만 켜달라"며 "지금 이곳에 주민이 무서운 줄 모르는 민주당에게 반드시 따끔하게 회초리를 들어주셔야 한다"고 읍소했다.

이어 "그들이 떠난 자리에 저는 포천을 다시 세우겠다. 그들을 물리치고 난 그 자리에 저는 백영현 시장과 함께 포천의 미래를 다시 설계 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