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 발전단지 모습. 인천시
해상풍력 발전단지 모습. 인천시

인천시는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지역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배후항만 건립 방안을 마련하는 용역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오는 12월까지 7개월간 실시된다. 수행자로는 인하대 산학협력단이 선정됐다.

정부는 2020년 7월 해상풍력 발전방안을 통해 2030년까지 해상풍력발전 100배 확대(0.12GW→12GW) 추진을 발표한 바 있다.

시도 2027년까지 총사업비 19조 원 규모의 해상풍력 3.7GW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용역에선 항만조성의 타당성 및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을 통한 당위성 확보, 해양수산부 등 관련부처 실무협의를 위한 최적의 항만조성방안 수립, 해상풍력사업과 지역산업의 연계를 통한 지역경제의 부가가치 창출 방안 등을 도출한다.

앞서 시는 유럽, 대만 등의 해외 배후항만을 조사하고 유럽 해상풍력 산업 동향 검토 등 용역 관련 기초조사를 자체적으로 진행해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인천 내 항만들의 입지 및 물리적 여건을 조사하는 용역을 선행해 인천 남항 및 신항을 배후항만 후보지로 검토 완료했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배후항만 조성방안 마련과 함께 해상풍력 발전사업이 지역산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지역 해상풍력산업 생태계를 조사하고 공급망 분석을 통해 고용창출이 높은 분야의 집중육성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한번 조성되면 30년 이상 유지관리가 필요한 만큼 이와 관련한 공공인프라 구축, 연구개발(R&D) 및 인력양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극대화 방안 마련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유준호 시 에너지정책과장은 "연구용역을 내실 있게 진행해 인천의 산업단지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선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