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25일 서구 가좌동 집중 유세에서 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박남춘 더큰e음캠프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25일 서구 가좌동 집중 유세에서 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박남춘 더큰e음캠프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수도권매립지 44년 연장 이면합의로 서구 주민은 안중에도 없는 후보 말고,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당당히 외친 저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25일 서구 가좌동 집중유세에서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가 민선7기 시장이었던 지난 2015년 4자 합의가 이뤄지던 날, 실무 총책임자들이 수도권매립지 사용기간을 2044년까지 연장하기로 한 별도 합의문에 서명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쓰레기로 인한 서구 주민들의 고통을 끝낼 적임자는 유 후보가 아니라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종료를 선언한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 후보는 굴욕적인 4자 합의를 했을뿐만 아니라, 그동안 이면 합의를 숨기고 있었다"며 "서울·경기에는 매립지 사용 편의를 제공하고 인천시민들의 고통은 2044년까지 묵인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다르다. 서울시와 경기도의 쓰레기를 더 이상 인천에서 받지 않겠다 선언하고, 지난 4년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와 건설폐기물 반입금지 등을 이뤄냈다"며 "이제 서구 주민들의 고통을 정말 끝내야 한다. 서구 주민은 안중에도 없어 이면합의를 한 정치꾼 후보 대신 오로지 인천과 시민을 위하는 박남춘을 지지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이날 가좌를 발전시킬 공약으로 인천대로 지하화 및 가좌거점 랜드마크 사업과 인천3호선·GRT 석남 연장, 석남역 멀티 역세권 조성 사업, 장고개 도로 개통, 석남녹지도시숲 환경 개선 및 접근성 향상 등을 제시했다.

박유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