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가 박남춘 민주당 후보를 향해 "제 힘으로 안 되니 ‘전 대선 후보 이재명의 브랜드’ 덕을 보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25일 박 후보가 최근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계양을과 인천시장에서 이기지 않으면 이재명 전 경기지사가 정치적 부담을 질 것"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지방선거의 의미를 퇴색시키지 말라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유 후보 선대위는 논평을 통해 박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지방선거를 위기에 처한 정치인의 패자부활전 정도로 여기는 데서 나온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유 후보 선대위는 "이 한마디에 박남춘 후보가 지방선거를 어떻게 보느냐는 생각과 관점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며 "이번 지방선거를 ‘이재명 구하기’의 일환쯤으로 여기고 있는 게 분명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또 박 후보가 이재명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 후보와 함께 선거 유세를 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수행비서처럼 이 후보의 뒤를 따라다니는 모습에 인천시민들의 자존심이 상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후보 선대위는 "지방선거는 지역발전을 위해 일하고 주민을 대표하는 지도자를 뽑는 뜻 깊은 선거"라며 "박 후보가 음해와 거짓말로 신성한 지방선거를 어지럽혀 온 것도 모자라 끝까지 난잡한 정치판으로 끌고 가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300만 인천시민들은 박 후보의 모든 것을 똑똑히 알고 있는 만큼 그를 표로 심판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예준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