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는 자연생태학습체험관인 오산 에코리움 전망타워를 새롭게 리모델링해 오는 30일 재개장식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그동안 에코리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지난 2020년 2월부터 임시 휴관했으나,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라 재개장이 결정됐다.

오산시는 자연생태학습체험관인 오산 에코리움 전망타워를 새롭게 리모델링해 오는 30일 재개장식을 개최한다. 사진=오산시청
오산시는 자연생태학습체험관인 오산 에코리움 전망타워를 새롭게 리모델링해 오는 30일 재개장식을 개최한다. 사진=오산시청

이날 재개장식에는 식전 행사로 버블쇼 공연이 진행되며, 재개장 기념식 후에 에코리움 리뉴얼 시설(AR·VR) 체험, 미니 에코 정원 만들기 등 각종 체험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오산 시민의 쉼터와 학생들의 자연생태학습체험장으로 자리 잡은 맑음터공원과 오산 에코리움 전망타워(높이 78m)는 매년 10만여 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경기도의 대표 생태학습체험장으로 자리 잡았다.

시는 이번 시설 개선으로 ▶스마트가든(수직정원) 설치 ▶AR 체험(오산천을 지켜라, 멀티비전, 요술 은행나무) ▶VR체험관 ▶스탬프 체험장 등 콘텐츠 개발 교체사업을 통해 새롭고 다채로운 즐길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산시 공원녹지과 관계자는 “에코리움을 방문하는 모든 분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힐링하고 좋은 추억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에코리움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오산시민은 물론 외지인도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니 많은 방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신창균·이상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