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경찰서는 26일 삼성전자 고덕캠퍼스에서 평택시, 삼성전자, 교통학회와 함께 2022년 '교통안전 소통ING 상습정체 교차로 개선3차 TF'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고덕캠퍼스는 국내 최대 반도체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있는 상태로 5월 현재 고덕 산업단지 통행 인구는 7만여 명으로 중소도시 경제인구 수준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으며, 출퇴근 시간대 통행량이 집중돼 극심한 교통정체가 지속되고 있고, 올해 12월에는 약 9만 명이 고덕 산업단지 내 외곽 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이에 따른 교통 불편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덕IC의 경우 지난해 12월 기준 오전 6시에서 7시까지 총 1천258대 차량이 통과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고덕IC에서 삼성전자 사무동까지 약 40여 분 소요되는 것으로 확인돼 지난 1월부터 평택경찰서에서 고덕 산업단지 상습정체 교차로 개선 TF를 구성해 개선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 평택경찰서와 평택시에서는 신호주기 및 4개 교차로의 차로 증설 등 개선사업을 진행하고, 불법주정차 단속을 시행하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통근버스 확대 운영, 시차제 출퇴근, 차세대 신기술 디지털 트윈을 적용한 스마트 교차로 구성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정웅 평택경찰서 서장은 "고덕 산업단지 상습정체구간뿐만 아니라 이와 연결되는 국도 등 간선도로상 상습정체구간을 추가로 발굴해 적극적인 개선을 통해 시민편익 증진과 도로의 안전성확보 위해 노력 하겠다"라고 밝혔다.

표명구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