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220529011226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8일 오후 수원 광교갤러리아 앞 광장에서 진행된 집중유세에서 파란 31 대장정을 시작하는 붓글씨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김수언기자

"3일 동안 31개 시·군에서 31개 희망을!"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오는 31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31개 시·군을 모두 순회하는 ‘파란 31 대장정’에 나선다.

김동연 후보는 이 기간 동안 31곳 전역을 돌며 각 지역별 발전 구상을 담은 31개의 비전을 발표한다.

김 후보는 28일 오후 8시 30분 수원 갤러리아백화점 앞 광장에서 진행된 이날 마지막 집중유세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 이후 3일 동안 경기도내 31개 시·군 모두를 빠짐없이 찾아 희망을 발표하는 ‘파란31 대장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김 후보가 직접 구상한 것으로,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시점에서 ‘막판 총력전’을 통해 도민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김 후보는 사흘간 이동거리 약 1천㎞에 이르는 강행군을 소화한다.

김 후보는 "파란색은 희망을 상징한다"면서 "경기도의 미래를 밝힐 31개의 희망을 발표해 경기도 모든 시·군에 희망을 주면서 파란(波瀾)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경기도의 희망을 담은 과제를 누가 가장 잘 실천할 수 있겠나"라며 "저 김동연에게 일할 기회를 주시면 37년 경제부총리까지 한 공직과 대학 총장을 하며 쌓아온 모든 경험과 역량을 쏟아부어 경기도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일하겠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김 후보는 "투표하면 이기고, 투표해야 이긴다"면서 "31개 시·군에서 뜨겁게 도민 여러분들을 만나겠다. 남은 기간, 경기도의 미래를 향한 저의 걸음에 동행해주시기바란다"고 호소했다.
 

clip20220529011405
29일 수원 광교갤러리아 앞 광장에서 진행된 집중유세에서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붓글씨 위에 경기도 31개 시군 대표 도민들이 파란색 손도장을 찍은 모습. 김수언기자

이날 김 후보는 캠프 측이 준비한 대형 천 위에 직접 붓을 들고 ‘3일 동안 31개 시·군에서 31개 희망을!’이라는 문구를 적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어 김 후보와 함께하는 31개 시·군 대표 도민 31명은 자신의 손바닥에 파란색 잉크를 가득 묻혀 김 후보의 붓글씨 위에 손도장을 찍으면서 캠페인의 첫발을 뗐다.

한편, 김 후보는 29일 새벽 5시 김포에서 시작해 고양, 파주, 연천, 동두천, 양주, 포천, 의정부, 구리, 하남, 남양주까지 모두 11곳의 경기북부 지역을 순회하는 초강행군에 나선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