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28일 서울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관내 투표함과 관외사전 회송용봉투를 옮기고 있다. 연합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28일 서울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관내 투표함과 관외사전 회송용봉투를 옮기고 있다. 연합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최종 20.62%를 기록했다. 다만 경기·인천지역 사전투표율은 평균보다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결과 이같이 최종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지역별 투표율을 살펴보면 경기도는 19.06%(219만942명)로 하위권에 머물렀으며 인천 역시 20.08%(50만8천933명)를 기록하며 평균을 살짝 밑돌았다.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투표율이 높았던 곳은 전남으로 31.04%였다. 이어 ▶강원(25.2%) ▶전북(24.41%) ▶경북(23.19%) ▶세종(22.39%) 순이었다. 반면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14.8%를 기록한 대구였다.

이번 투표율은 역대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자 모든 전국단위 선거 중에서는 역대 네 번째 기록이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시도별 사전 투표율. 연합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시도별 사전 투표율. 연합

지난 선거인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사전투표율(20.1%)보다도 0.48%포인트 높지만,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기록했던 지난 3월 제20대 대통령 선거(36.93%)에는 훨씬 못 미쳤다.

사전투표는 지난 27일 오전 6시 전국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28일 오후 8시 코로나19 확진자 투표를 끝으로 마감됐다. 전체 유권자 4천430만3천449명 가운데 913만3천522명이 투표를 마쳤다.

한편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은 최종 21.76%(26만1천308명)로 집계됐다.

대선주자급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출마한 인천 계양을(24.94%)과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나선 경기 성남분당갑(22.56%)은 평균을 웃도는 투표율을 기록했다.

가장 투표율이 높은 지역은 충남 보령·서천으로 29.68%였다. 대구 수성을은 16.88%로 가장 낮았다.

이한빛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