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6월, 특히 심야 시간대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3년간 고속도로 역주행 교통사고는 매년 30여 건씩 발생했고 사망자는 평균 3.3명이었다.

월별로는 6월에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 사망자가 총 6명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시간별로는 시야 확보가 어려운 야간(오후 8시~익일 오전 8시)에 고속도로 역주행 사망사고가 집중됐다. 3년간 역주행 사고 사망자 10명은 모두 야간에 일어난 사고로 숨졌다.

경찰청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 달 15일까지 고속도로순찰대, 한국도로공사 등 관계기관이 함께 역주행 현장 대응능력 강화훈련을 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실제 상황과 같이 고속도로 본선에 모의로 차량을 투입하고, 트래픽 브레이크를 활용해 본선 차량을 서행·차단하는 동시에 역주행 차량을 신속히 검거하는 방식으로 훈련한다"고 설명했다.

트래픽 브레이크는 긴급자동차가 사고 현장 전방에서 지그재그로 운행해 후속 차량 속도를 낮추는 주행 방법이다.

경찰청은 상습 사고 발생 지점 통계를 분석해 나들목과 휴게소 진·출입으로의 역주행 우려 지점을 일제 점검하고 있으며, 역주행 방지 시설과 노면 표시 등 안전 시설물 총 95곳을 발굴해 하반기에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김도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