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성남FC경기 세트피스 상황에서 선수들이 뒤엉켜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2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성남FC경기 세트피스 상황에서 선수들이 뒤엉켜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최하위 성남FC를 꺾고 7경기 만에 승리했다.

인천은 2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33분 나온 송시우의 결승골에 힘입어 성남을 1-0으로 물리쳤다.

최근 6경기(4무 2패)서 승리하지 못했던 인천은 오랜만에 승리를 신고하며 기분 좋게 A매치 휴식기에 돌입했다.

인천은 승점 24(6승 6무 3패)를 기록 중이다.

성남은 14라운드 FC서울전 승리의 상승세를 잇지 못하고 그대로 12개 팀 중 최하위(승점 9·2승 3무 10패)에 머물렀다.

인천은 전반전 공 점유율 58%를 기록하고 슈팅 수에서 6-2로 앞서는 등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전반 12분 이주용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무고사의 문전 슈팅이 골대를 외면했고, 42분 김도혁이 페널티지역 밖에서 시도한 로빙 슈팅은 골키퍼는 넘겼지만 크로스바를 맞았다.

인천의 공세를 힘겹게 막아내던 성남은 경기 막판에 울었다.

후반 33분 인천 이주용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성남 미드필더 이재원이 끊는다는 것이 첫 터치가 길었고, 송시우가 끈질기게 따라붙으며 슬라이딩 슈팅으로 마무리해 득점했다.

이재원 옆에서 끈질기게 경합하며 슬라이딩 슈팅을 시도, 실수를 유도해 낸 송시우의 집념이 빛난 득점이기도 했다.

이 골은 이재원의 자책골로 판정했으나 추후 송시우의 골로 정정했다.

성남은 후반 39분 외국인 공격수 뮬리치와 팔라시오스를 동시 투입하며 동점 골 사냥에 나섰지만, 성과를 올리지는 못했다.

한편 수원FC는 전날 홈에서 열린 경기서 선두 울산 현대에 2-1로 졌다.

수원FC는 전반 41분 이승우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9분 바코, 14분 아마노 준에 연속골을 내줘 역전패했다.

최근 2연패 및 6경기 무승(2무 4패)으로 부진을 탈피하지 못한 수원FC는 승점 12(3승 3무 9패)로 11위에 머물렀다.

반면 울산은 최근 3연승 및 5경기 무패(4승 1무)로, 승점을 36(11승 3무 1패)으로 늘렸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