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돈 캠프 관계자·지지자에 근거 없는 네거티브 SNS 유포 강력 법적 조치"
김 후보, "민주당 시장후보 제기의혹...2019년 검찰에서 100% 무혐의 처분 받은 것"

김성제 국민의힘 의왕시장 후보는 "민주당 후보 일부 지지자들이 자행하고 있는 네거티브를 즉각 중단하라"며 "사실과 다른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사안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사진=김성제 후보 선거캠프
김성제 국민의힘 의왕시장 후보는 "민주당 후보 일부 지지자들이 자행하고 있는 네거티브를 즉각 중단하라"며 "사실과 다른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사안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사진=김성제 후보 선거캠프

김성제 국민의힘 의왕시장 후보는 30일 ‘선거캠프’에서 "김상돈 민주당 후보 지지자들이 자행하고 있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며 "사실과 다른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사안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김성제 후보는 "TV 토론에서 양자 토론을 통해 김상돈 후보가 제기한 모든 의혹에 대해 모두 소명했고, 이미 2019년 검찰에서 100% 무혐의 처분을 받은 사안임에도 선거 막바지에 판세가 기울자 근거 없는 네거티브로 축제가 되어야 할 의왕시장 선거를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지난 24일 의왕시장 TV 토론회를 보면 더불어민주당 김상돈 후보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토론 중 김성제 후보의 답변에 모두 담겨 있다. 하지만 민주당 후보 지지자들은 지지 후보에게 유리한 부분만 편집하여 국민의힘 후보가 마치 범죄사실이 있는 것처럼 영상물을 편집해 유포하자 강력히 경고 조치를 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2019년 2월 18일자 모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18년 의왕시장 선거 당시 검찰에 고발된 사건에 관해 김성제 전 의왕시장이 결국 ‘모두 혐의가 없다’며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한 김성제 후보 배우자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김 후보측은 "선거 막판에 이르자 앞서 두 번의 여론조사에서 김성제 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으로 지지가 밀려난 김상돈 후보의 일부 지지자들의 도를 넘는 허위사실을 카드뉴스로 만들어 SNS를 통해 유포하는 행위는 의왕시민의 눈살을 찌푸리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명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