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유정복, 강범석, 최충식 후보가 서구에서 합동유세를 펼치고 있다.
국민의힘 유정복, 강범석, 최충식 후보가 서구에서 합동유세를 펼치고 있다.

강범석 국민의힘 인천서구청장 후보는 31일 오전 7시 검단사거리에서 같은 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와 함께 총력 유세를 펼쳤다.

이날 유 후보와 강 후보는 검단사거리, 검암역 광장, 서구청사거리에서 지역 시·구의원과 운동원, 지지자들과 함께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수도권매립지 종료는 이미 윤석열 대통령도 공감하고 있는 사안"이며 "박남춘 시장이 못했던 대체매립지를 꼭 마련해 서구 주민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강 후보는 "일 못하면 바꾸는 게 선거고, 그게 유권자의 힘이고 선거의 힘"이라고 강조하며 "국민들이 대통령을 바꿨듯이 인천시장도 서구청장도, 시·구의원도 국민의힘으로 바꿀 때다. 서구와 인천과 대한민국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국민의힘에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강 후보 선대위는 오후 8시 완정사거리에서 구청장 후보, 시·구의원 후보, 운동원,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유세로 13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강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선거 합동 유세 이후 강 후보는 선거운동이 종료되는 자정 직전까지 뚜벅이 유세 활동을 펼치며 유권자 표심공략에 나설 계획"이며 "당원과 지지자 모두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기 위해 ‘우리 모두가 강범석이다’라는 마음가짐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