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군공항에서 전투기가 이륙하는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수원 군공항에서 전투기가 이륙하는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수원 군공항 이전 시민단체, 소음피해지역 주민 등이 민선8기 경기도지사, 수원특례시장 당선자에게 ‘수원 군공항 이전 공약 청구서’를 내민다.

선거기간 군공항 이전 현안 해결을 핵심공약으로 제시해 표심을 얻어 당선된 만큼 약속을 즉각 이행해달라는 취지다.

지난해 정부의 주거재생혁신지구 공공개발을 거부하고 ‘수원 서둔지구 재개발 추진위원회’(가칭)을 결성한 권선구 서둔동 토지주들은 이르면 2일 시장 당선자를 대상으로 ‘수원 서둔지구 민간 재개발 계획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거대 양당 후보 모두 지난 29일 추진위와의 간담회에서 시장 당선 시 군공항 종전지 개발과 연계한 서둔지구 개발 로드맵 검토를 약속한 데 따라 정책 건의서를 제출하는 것이다.

추진위는 계획안을 통해 ‘서둔지구 민간재개발 조합’(가칭)을 결성, 2027년부터 2032년까지 서둔동 8만3천㎡ 일대에 공동주택과 복지·생활편의시설을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추진위 관계자는 "현재 서둔동은 노후된 저층 저밀 주거지로 이뤄진 데다 비행안전구역으로까지 지정돼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또 주민 대다수는 공공개발보다는 군 공항 이전으로 상승할 지가를 반영해 줄 민간 개발을 원하고 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는 정부의 2·4 공급대책 후속조치로 서둔동 구도심을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로 지정했다.

하지만 토지주들은 같은해 10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제시한 예상 토지보상가가 시세를 한참 하회한다며 반발, 민간개발을 추진하기로 하고 사업 철회를 요구했다.

결국 서둔지구 공공개발은 사업에 필요한 주민동의율 66%를 한참 하회하는 30%에 머물렀고 수원시는 이달 사업 철회 수순을 밟기로 한 상태다.

수원군공항이전수원시민연합회 역시 민선8기 경기도지사, 수원시장 인수위원회가 가동하는 대로 군공항 이전 전담부서 신설, 행정·재정지원계획 수립 등 공약 이행을 촉구할 예정이다.

양당 도지사 후보 모두 전담부서 신설, 수원시와의 협업을 통한 군공항 이전 사업 적극 지원을 약속한 데 더해 지난 27일에는 양당 시장 후보 모두 연합회와 정책간담회에서 군공항 이전 추진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장성근 연합회장은 "군공항 이전의 경우 수원시는 물론 정부와 경기도의 적극적인 노력이 꼭 필요하다"며 "당선자가 수원시와 협력해 통합국제공항 유치와 종전부지 지원을 추진키로 한 만큼 공약이 공수표에 그치지 않도록 지속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호영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