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통합, 수도권 최고의 명품도시 완성하겠다"

사진=김성제 당선인 선거캠프
사진=김성제 당선인 선거캠프

김성제 국민의임 의왕시장 당선인이 향후 4년간 의왕시정을 이끌게 됐다. 김 당선인은 민주당에서 국민의힘으로 당적을 옮겨 현 시장을 겪는 파란을 일으켰다.

김 당선인은 국민의힘으로 당적을 옮겨 경선에서 승리하고, 본선에 진출해 4년 만에 의왕시장직을 탈환했다. 그는 "3월 9일 ‘정권교체’를 이루고, 드디어 오늘 ‘정치교체’를 이뤄냈다"라며 "성원을 보내 주신 17만 의왕시민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 나서며 ‘시민통합과 화합을 이루겠다’는 선언으로 선거에 임했다"며 "의왕시민 여러분의 의왕시장으로 갈라진 민심을 하나로 통합하고, 수도권 최고의 명품 도시를 완성하겠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또한 "그간 발전이 멈춰버린 의왕을 다시 역동적으로 발전시켜 시민 모두가 부자 되는 도시를 만들겠으며, 그간 믿고 지지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저와 경쟁한 김상돈 후보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성제 당선인은 "고천지구, 청계지구,초평지구, 청계 2지구 등 신도시들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런 신도시 사업들을 잘 관리하고,이번에 새롭게 공약으로 제시한 왕곡 신도시,오메기 신도시도 시민 참여형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해 꼭 성공시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국토교통부 재직 시절 경력을 강조하면서 Gtx-C노선 조기 착공을 약속하는 등 "의왕 교통 혁명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제 당선인은 이 밖에도 ▶쾌적한 친환경 명품도시 완성 ▶양질의 일자리가 충만한 첨단 자족도시 육성 ▶시민이 편리한 교통 메카도시 완성 ▶전국 최고 수준의 교육 으뜸 도시로 육성 시민 모두가 행복한 복지공동체 실현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명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