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는 시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 예술인 작품 활동 지원을 위한 ‘2022년 군포시 지역 예술가 작품 전시회’가 시청 등 3곳에서 열리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시청 2층 대회의실 입구와 수리산 상상마을 태을관, 공익활동지원센터(산본로데오거리 NH농협 건물 지하 1층) 등 3곳에서 오는 11월 30일까지 진행되며, 관내 예술인 13명의 창작명품 20점이 전시되고 있다.

시는 문화 소외계층의 문화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문화예술인들이 창작물을 공공기관에 전시해 코로나19로 위축됐던 활동무대를 넓혀나가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전시회를 개최했다.

군포시청에서 전시 중인 지역예술가들의 작품을 시민들이 감상하고 있다. 사진=군포시청
군포시청에서 전시 중인 지역예술가들의 작품을 시민들이 감상하고 있다. 사진=군포시청

지난 4월 시는 지역 예술인들을 상대로 공모를 개최해 모두 77점을 접수했으며, 심사를 거쳐 전시작품 20점을 선정했다.

전시작품들은 동양화, 서양화, 서예, 도자기, 판화, 공예품 등 다채롭게 구성됐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전시 관람이 어려웠던 시민들의 문화예술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켜주고 있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전시회를 둘러본 한 시민은 “우리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과 창작물을 접할 수 좋은 기회”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전시회나 박물관에 거의 가지 못했는데, 군포의 우수 예술인들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하고 신선한 느낌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회에 ‘아름다운 날...’ 등 3점의 작품이 전시된 배선한 한국미술협회 군포지부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작품 활동을 열심히 한 덕분에 공모에 선정되는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아 기쁘고 보람을 느꼈다. 지역 작가들은 이런 기회를 만들어 준 군포시에 감사함을 느끼고 군포를 자랑스러워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역 예술가들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달라”라고 말했다.

시는 앞으로도 지역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의 문화 접근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명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