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노인케어 안심주택에 9일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옥스퍼드브룩스대학의 교수진, 토지주택연구원(LHI) 관계자 등이 방문해 어르신 돌봄 현장을 살펴봤다.

이날 방문은 영국 경제사회연구회(ESRC: Economic and Social Research Council)의 한국과 영국의 노인 친화적 도시구현을 위한 인력교류 프로젝트 ‘UK-Team’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시 단원구 고잔동과 상록구 일동에 각각 1개소씩 마련된 노인케어 안심주택은 기존 노후주택을 재건축해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께 건강한 노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입주자와 지역주민이 함께 마을돌봄 실천 공간으로 만들어가는 이곳에는 현재 모두 19가구가 입주했다. 안산시는 2019년부터 LH 경기지역본부와 함께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으로 노인케어 안심주택을 추진하고 있다.

주택에는 노인 맞춤 유니버설 디자인이 반영돼 안전과 편의성을 모두 잡았으며, 커뮤니티 공간이 조성돼 기존 고령자 주택과 차별을 두어 통합돌봄 주거 모델의 표준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와 함께 ▶방문주치의 ▶맞춤 영양서비스 ▶방문가사 서비스 등 모두 27종에 달하는 어르신 노후 맞춤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UK-Team 방문자 일동은 “노인케어 안심주택 방문을 통해 노인돌봄 현장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인프라를 경험할 수 있는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세심하게 준비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앞으로 노인케어 안심주택을 확대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전춘식·이태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