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는 지난 4일 단원 주말농장과 유원지 주말농장에서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전통 손모내기 체험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안산도시농업연대가 주관한 이번 프로그램은 관내 초등 1~6학년과 경기도교육청 협력사업 ‘꿈의 학교’ 참여 학생과 가족 30명이 참여했으며 모내기 체험을 하며 쌀의 소중함과 농업인들의 노고를 이해하는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안산시가 지난 4일 단원 주말농장과 유원지 주말농장에서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전통 손모내기 체험을 진행했다. 사진=안산시청
안산시가 지난 4일 단원 주말농장과 유원지 주말농장에서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전통 손모내기 체험을 진행했다. 사진=안산시청

이날 참여한 학생들은 “농부들의 어려움과 우리 쌀의 소중함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가을 수확기 벼 베기 체험도 꼭 참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산시 관계자는 “자연 속에서 경험한 소중한 체험이 아이들의 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춘식·이태호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