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노인인력개발센터는 ‘교통안전지킴이’ 노인일자리 사업이 관내 교통사고율 감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교통안전지킴이 사업은 무단횡단이 잦은 장소에 참여자를 배치해 교통사고를 예방해 지역주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사업이다.

인천 동구 노인인력개발센터가 운영 중인 ‘교통안전지킴이’ 노인일자리 사업이 관내 교통사고율 감소에 기여했다. 사진=인천 동구청
인천 동구 노인인력개발센터가 운영 중인 ‘교통안전지킴이’ 노인일자리 사업이 관내 교통사고율 감소에 기여했다. 사진=인천 동구청

사업 출범 이후 관내 교통사고와 보행자 사고가 2020년 각각 153건, 40건에서 2021년 107건, 28건으로 약 30%가량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양미희 센터장은 “지역 내 어르신들과 교통안전지킴이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교통사고율을 줄이고 살기 좋은 동구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센터는 교통안전캠페인의 일환으로 지역주민들에게 캠페인 홍보와 혹서기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캠페인용 우산을 배부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범수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