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여자배구 흥국생명 두 시즌 만에 복귀…총액 7억원
인천 흥국생명 구단이 김연경과 2022~2023시즌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금액인 총액 7억 원(연봉 4억5천만 원·옵션 2억5천만 원)에 계약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사진=흥국생명 배구단

‘배구 여제’ 김연경(34)이 여자 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유니폼을 다시 입었다.

흥국생명 구단은 21일 김연경과 2022~2023시즌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금액인 총액 7억 원(연봉 4억5천만 원·옵션 2억5천만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2020~2021시즌 흥국생명에서 뛰고 나서 2021~2022시즌 중국 상하이로 옮긴 김연경은 2시즌 만에 V리그로 복귀했다.

미국에서 개인 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김연경은 흥국생명 구단의 적극적인 권유로 V리그에 돌아왔다.

김연경은 국외 리그에서는 모든팀과 계약할 수 있는 자유로운 신분이나 국내 V리그에서는 아직 조건을 채우지 못해 자유계약선수(FA)가 아니다. 한 시즌을 더 뛰어야 FA가 된다.

이에따라 V리그에 복귀할 경우 흥국생명에서 활약해야 한다.

김연경은 구단을 통해 "새로 이전한 홈구장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핑크색 유니폼을 입고 국내 팬을 만나게 돼 기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팬들과의 만남이 어려워 아쉬웠는데, 좋은 모습을 직접 보여드릴 기회가 생겨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들과 함께 잘 준비해서 팬들께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배구를 하고 싶다. 배구 팬 여러분들의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