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은 지난 25일 옥천면 다목적복지회관에서 6·25 전쟁 제7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를 슬로건으로 6·25의 의미를 되새기고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으며 참전 유공자와 유가족, 보훈단체장, 기관단체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6·25 전쟁 영상물 상영을 시작으로 보훈 정신 계승 및 국가유공자의 권익 보호와 복지향상에 기여한 유공자 표창, 기념사 및 인사말에 이어 6·25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양평군이 지난 25일 6·25 전쟁 제7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사진=양평군청
양평군이 지난 25일 6·25 전쟁 제7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사진=양평군청

이어 부대 행사로 6·25 참전유공자회 양평군지회 주관으로 6·25 참전 유공자를 비롯한 국가유공자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의미로 위안잔치도 열렸다.

백의걸 6·25 참전유공자회 회장은 “점점 사라지는 6·25 전쟁의 역사를 여러분이 기억하고 계승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계환 부군수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들이 계시지 않았다면 세계 10위의 강대국이 되지 못했을 것”이라며 “모두가 살기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국가유공자에 대한 처우개선과 예우에 국가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규철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