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8 전대… 어대명vs97그룹 구도
최고위원 선거는 17명 중 8명 통과

(왼쪽부터)박용진·이재명·강훈식
(왼쪽부터)박용진·이재명·강훈식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에 나설 당대표 후보가 박용진·이재명·강훈식 후보(이하 기호순) 등 3명으로 압축됐다.

민주당은 2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8명의 당 대표 후보를 대상으로 예비경선을 치른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도종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이 발표했다.

3선 김민석 의원과 이동학 전 최고위원, 재선 강병원·박주민 의원, 5선 설훈 의원 등 5명은 예비경선에서 탈락했다.

이번 예비경선에는 선거인단 383명 가운데 344명(89.82%)이 참여했다. 당 규정에 따라 순위와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앞으로 한 달간의 본선 레이스는 이른바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을 앞세운 이 후보와 세대교체를 주장하는 97그룹의 대결 구도로 짜였다.

전당대회 본선에서는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 일반 국민 여론조사 25%를 각각 반영해 대표를 뽑는다.

권리당원의 지지세와 인지도가 가장 높은 이 의원이 유력한 ‘1강’으로 분류되는 가운데, 박 후보와 강 후보의 단일화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 후보는 꾸준히 단일화 논의에 힘을 실어 왔고, 강 후보는 예비경선 기간의 단일화에는 반대하면서도 컷오프 이후 논의는 열려 있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이날 예비경선 직후에도 박 후보는 "오늘 밤 넘어가기 전에 강 후보와 긴밀한 통화를 해보겠다. 강 후보와 커다란 스크럼을 짜서 대이변의 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저도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7명이 후보로 나선 최고위원 선거에서는 장경태 박찬대 고영인 서영교 고민정 정청래 송갑석 윤영찬 후보(기호순) 등 8명이 예비경선을 통과했다.

민주당 전당대회 본경선은 내달 6일 강원 및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한 달간 매주 주말 진행된다. 라다솜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