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11일 도청북부청사에서 ‘지역균형발전사업 시군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2020년 제2차 지역균형발전사업이 시작한 이후 처음 개최되는 것으로, 지역균형발전사업 우수사례를 공유와 멘토를 통한 시군 담당자 역량을 강화가 목적이다.

행사에서는 먼저 도가 올해 처음 도입한 ‘시군 역량강화 지원시스템’에 대해 안내하는 시간을 갖는다.

지원시스템은 은 대규모 지역균형발전사업 추진과정 상 발생하는 어려움 등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시군 담당자 역량을 선제적·체계적으로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도입됐다.

성과가 탁월하고 타 사업 활용도가 높은 우수사례를 발굴해 표창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해당 사례의 사업담당자를 멘토로 지정해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타 사업담당자들을 도와 성공모델을 확산하는 것이 골자다.

또한, 이번 워크숍에서는 내년도 지역균형발전사업 예산의 효율적 운용을 위해 ‘2023년 사업계획 발표’ 시간을 부여, 사업별 추진계획과 예산 산출 근거에 관해 설명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지역균형발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마련된 행사"라며 "시군의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자율성을 높이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경기도에서도 지속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조윤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