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에 앞서 12일 동탄 센트럴파크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했다.

이날 헌화식에는 화성시민을 대표해 정명근 화성시장과 김경희 화성시의회장, 화성시 여성단체협의회 회장단 등 30여 명이 함께 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이 12일 동탄 센트럴파크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했다. 사진=화성시청
정명근 화성시장이 12일 동탄 센트럴파크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했다. 사진=화성시청

기림의 날은 매년 8월 14일 위안부 피해자의 고통과 아픔을 세상에 알리고 추모하는 날이다.

정명근 시장은 "일본은 최근에도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후생연금 탈퇴 수당으로 99엔을 지급했다"며 "지난날의 만행을 반성하지 않는 일본에 더욱 목소리를 높여 사과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창균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